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0378 0092020022958460378 04 04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70814000 1582970832000

일본, 코로나19에 7명 추가 감염...확진 945명·사망 11명(종합)

글자크기

아베 "정부 힘만으로 극복 못해" 국민에 협조 촉구

홋카이도 지사 "중점대책 지역'으로 지정 모든 시책 실시 요청

뉴시스

[도쿄=AP/뉴시스]28일 일본 도쿄 인근 우라야스의 도쿄 디즈니랜드에서 마스크를 쓴 방문객들이 나오고 있다. 도쿄 디즈니랜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한 정부의 권고를 받아들여 오는 29일부터 3월 15일까지 임시 휴장한다고 밝혔다. 2020.02.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에서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7명이 새로 걸려 누계 확진환자가 945명으로 늘어났다.

NHK 등은 후생노동성과 각 지방자치체 발표를 인용해 홋카이도와 센다이(仙台)시, 니가타(新潟)시, 고지(高知)시에서 합쳐서 7명의 신규 감염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일본 열도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오후 6시30분 시점에 국내에서 전염한 환자와 중국에서 온 여행객 등 226명,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집단 발병한 승객과 승조원 705명,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14명 총 945명이라고 집계했다.

이중 사망자는 일본 안에서 걸린 환자가 5명, 크루즈선 승선자 6명으로 누계 11명이라고 매체는 밝혔다.

지역별 확진자는 홋카이도가 70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이 도쿄도 36명, 아이치현 28명, 가나가와현 22명, 지바현과 와카야마현 각 13명, 이시카와현 6명, 구마모토현 5명, 오사카부 4명, 오키나와현 3명, 나가노현과 기후현, 교토부, 후쿠오카현 각 2명, 미야기현과 도치기현, 사이타마현, 니가타현, 시즈오카현, 미에현, 나라현, 도쿠시마현, 고치현 각 1명이다.

또한 후생노동성 직원과 검역관 등 9명이다. 47개 도도부현 가운데 23곳으로 확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저녁 긴급 기자회견에서 전국 초중학교 등이 임시휴교에 들어가는데 이행을 구하고 보호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아베 총리는 "솔직히 말해 정부 힘만으로 이번 싸움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협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제일 많은 환자가 생긴 홋카이도의 스즈키 나오미치(鈴木直道) 지사는 전날 이례적인 긴급사태 선언에 이어 이날 아베 총리를 만나 홋카이도를 '중점대책 지역'으로 지정해 모든 시책을 서둘러 집중적으로 실시하라고 긴급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