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0077 1192020022958460077 02 02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2967581000 1582967586000 related

신천지 상대 잇단 고소·고발…"엄정 수사"

글자크기
신천지 상대 잇단 고소·고발…"엄정 수사"

[뉴스리뷰]

[앵커]

신천지에 대해 방역방해부터 배임·횡령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신천지 측이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당국은 위법요인이 있으면 엄정 수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코로나19 역학조사 과정에서 거짓 자료를 냈다며 이만희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 사건은 수원지검에서 고발인 조사까지 진행됐습니다.

피해자연대 측은 이 총회장 주변인의 부동산 취득 과정에 대한 횡령의혹을 제기한 상태입니다.

감염피해가 큰 대구시는 신도 수를 속인 신천지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권영진 / 대구시장> "신천지 대구 교회가 우리 대구시의 요구에 대해서 허위로 명단을 보내온 것이 명백히 드러났습니다."

법적대응에 나선 정당도 있습니다.

<박성중 / 미래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 "신천지의 이만희 교주가 새누리당 당명을 지어줬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기 때문에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수사기관이 나서게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이만희 총회장을 비롯해 신천지 교단 운영 책임자들에 대한 강제 조사·압수수색, 이런 것들을 모든 가능한 공권력을 동원해서 신천지 교인의 감염 원인과 경로를 조속히 차단…"

이밖에도 서울과 대전 등에서 지자체장이 시설은폐와 신도명단 누락을 이유로 법적대응을 경고했습니다.

신천지 측은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고발이 접수되면 위법 요인이 있는지 살펴보고 엄정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ankjs@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