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9898 0092020022958459898 05 0508002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66258000 1582966770000

남자 프로농구, 정규리그 잠정 중단(종합)

글자크기

KCC 선수단 호텔에서 확진자 나와

3월2일 이사회

뉴시스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전북 전주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프로농구' 전주 KCC이지스와 부산 KT소닉붐의 경기가 열린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가 이어져 장내가 텅 비어 있다. 2020.02.29.pmkeu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남자 프로농구가 전주 KCC의 선수단 호텔에서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과 관련해 정규리그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남자 농구 관계자는 29일 "정규리그를 장점 중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현재 열리고 있는 오후 5시 경기까지 정상 소화하고, 3월1일부터 중단에 돌입한다.

이날 KCC 선수단의 전주 호텔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격 중단이 결정됐다.

최형길 KCC 단장은 "선수단 호텔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현재 선수들이 많이 불안해 하고 있다"며 "관련 내용을 KBL에 보고했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를 계속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KCC 구단은 전주에서 라마다 호텔을 이용한다.

이날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확진자의 동선이 알려졌고, 해당 사람은 선수단과 같은 시기에 라마다 호텔에 머물렀다.

전주에서 맞대결을 펼친 KCC와 KT는 3월1일 곧장 경기가 예정돼 있다.

남자 프로농구는 지난 26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치르고 있다.

부산 KT의 외국인선수 앨런 더햄, 바이런 멀린스, 고양 오리온의 보리스 사보비치가 감염을 우려해 한국을 떠났다.

선수단의 동선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연맹은 일단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후속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3월2일 이사회가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