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917 0562020022958453917 01 0107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23600000 1582924049000 related

“베트남, 28일 한국에서 입국한 대다수 한국민 격리 중”

글자크기
세계일보

28일 베트남 하노이 공항으로 입국한 한국인들이 검역을 받기 위해 하노이 인근 지역에 있는 군부대로 이동하고 있다. 하노이=연합뉴스


베트남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증한 대구, 경북 거주자가 아닌데도 28일 한국에서 입국한 대다수 한국민을 군부대 등에 격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이날 오전부터 하노이공항으로 입국한 한국민 600여명이 모두 현지시간으로 28일 오후 10시 현재 하노이 외곽과 박닌성에 있는 군부대 등지에 격리된 상태라고 밝혔다.

베트남이 지난 26일 오후 9시부터 대구, 경북 거주자 또는 최근 14일 이내에 이곳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고, 그 외 한국 입국자는 14일간 자가격리 대상이다. 그런데도 베트남 당국이 공항에 도착한 이들을 곧바로 강제격리한 것이다.

한국대사관 측은 “이 같은 상황이 베트남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베트남 당국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격리 기간이 얼마나 될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베트남이 지난 24일 이전에 입국한 대구·경북 주민에게도 14일간 강제격리 규정을 소급해서 적용해 갑자기 격리되는 한국민이 상당수”라며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29일 0시를 기해 한국인에 대해 15일간의 무비자 입국을 임시 불허하기로 했다.

이진경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