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410 0682020022958453410 01 0105001 6.1.8-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82912800000 1582914405000 related

통합당, 민경욱-이현재-문병호 컷오프

글자크기

인천 미추홀갑 전희경 공천… 미추홀을 안상수, 연수을 민현주

밀려난 윤상현 무소속 출마 선언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8일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의원, 미추홀을에 안상수 의원 등 인천·경기 일부 지역 후보 공천을 확정했다. 민경욱(인천 연수을), 이현재 의원(경기 하남)과 ‘안철수계’로는 처음으로 문병호 전 의원이 이날 공천 배제(컷오프)됐다.

김형오 위원장은 이날 공관위 회의 도중 나와 “안상수 의원 공천은 본인과 충분히 협의한 끝에 결정했고 전희경 의원 역시 본인 의사와 해당 지역 현역인 홍일표 의원 의견을 반영하고 논의 끝에 결정됐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인천 중-동-강화-옹진 지역구 현역 의원이고, 전 의원은 비례대표다. 미추홀갑은 신보라 최고위원이 공천을 신청했지만, 당 공관위가 우선추천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컷오프된 민경욱 의원 등에 대해서는 “충분하게 검토한 결과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민 의원이 컷오프된 인천 연수을 지역에는 ‘유승민계’ 민현주 전 의원이 단수추천됐다. 김 위원장은 “통합으로 들어오는 사람에 대한 배려 차원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안철수계’ 문 전 의원이 공천을 신청한 인천 부평갑에 대해 공관위는 현역인 정유섭 의원과 유재홍 대한민국 젊은보수 대표의 경선 지역으로 정했다.

안 의원이 우선추천을 받은 인천 미추홀을의 현역인 윤상현 의원은 이날 공관위 발표 직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도 이 지역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윤 의원은 “당무감사, 여론조사 결과에 제 노력에 대한 주민 평가가 고스란히 들어있음에도 불구하고 윤상현을 희생양 삼아 선거를 치르겠다는 이유로 공천 배제됐다”며 “다시 미추홀 주민만 믿고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꼭 이기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중-동-강화-옹진에는 배준영 인천경제연구원 이사장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경기 안성에는 현역 3선인 김학용 의원이 단수추천을 받았고 경기 오산에는 최윤희 전 합참의장이 우선추천됐다. 경기 용인정은 김범수 세이프노스코리아 대표가, 인천 계양을은 윤형선 전 인천시 의사협회 회장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