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8371 0562020022858438371 04 04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7686000 1582861127000

홍콩서 반려견이 코로나19 양성? 당국 “아직 증거없어”

글자크기
세계일보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견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당국은 반려동물 감염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의 반려견의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통해 검사한 결과 이 같은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홍콩 타이항 지역에 거주하고 있으며, 동거하는 가사 도우미도 코로나19에 감염되자 당국은 반려견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그러나 당국은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거나, 사람의 감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 개가 진짜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아니면 입이나 코에 바이러스가 묻었을 뿐인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검사를 할 것”이라며 “최종 음성 반응이 나오면 주인에게 돌려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홍콩 당국은 “포유류를 키우는 확진자는 반드시 보호시설에 보내야 하고, 14일 동안 수의사의 관찰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반려동물의 상태에 변화가 있다면 가능한 한 빨리 수의사들의 조언을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개·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아직 없다”고 밝혔다. 다만 동물과 접촉한 후에는 비누나 알콜 성분 소독제로 손을 씻을 것을 권고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픽사베이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