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7741 0512020022858437741 05 0508002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7845000 1582857854000

'외국인 선수 줄이탈'에 프로농구 휘청…"리그 중단" 목소리까지

글자크기
뉴스1

부산 KT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가 서울 SK 자밀 워니(왼쪽)와 공을 다투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외국인 선수의 줄이탈로 프로농구가 휘청이고 있다. "리그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위기를 맞았다. 무관중 경기가 결정된 데 이어 스스로 계약을 파기하면서 한국을 떠나는 외국인 선수도 3명이나 나왔다.

먼저 부산 KT의 앨런 더햄의 자진 퇴출 소식이 지난 26일 알려졌다. 더햄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안전을 위해 미국으로 돌아가는걸 선택했다. 나에겐 무엇보다 가족이 가장 중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더햄이 스스로 계약 해지를 요청할 당시 "더햄의 몫까지 뛰겠다"고 말했던 KT의 또 다른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는 하루만에 입장을 바꿨다. 27일 구단에 계약 해지를 요청한 것. 결국 KT는 27일 서울 SK와 원정 경기를 국내 선수들로만 치러 74-95로 완패를 당했다.

세르비아 출신 고양 오리온의 보리스 사보비치 역시 자진 퇴출을 선택했다. 오리온 관계자에 따르면 사보비치는 부인이 세르비아에서 출산을 앞두고 있다는 이유로 팀을 떠났다. 결국 "코로나19가 무섭다"는 뜻이다.

더햄, 멀린스, 사보비치 외에도 자진 퇴출을 고려하는 선수가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외국인 선수들의 귀국 행렬이 이어진다면 리그 운영은 파행으로 치닫게 된다.

실제로 정상적인 리그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다. KT의 경우 남은 시즌을 외국인 선수 없이 치러야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 분위기로는 대체 외국인 선수를 선발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 특히 2명이 한꺼번에 팀을 떠나며 교체 횟수도 1번 밖에 남지 않아, 대체 선수 영입도 1명만 가능하다.

21승21패로 6위에 올라 있는 KT는 플레이오프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예상치 못한 외국인 선수 2명의 동반 이탈 때문. 이대로라면 공정한 경쟁이 어려워지면서 팀 순위의 의미도 퇴색될 수밖에 없다.

한국농구연맹(KBL) 관계자는 "KT와 오리온으로부터 리그 중단 요청을 받았다. 특히 KT는 외국인 선수 2명이 한꺼번에 빠져 이해가 되는 상황"이라면서도 "구단 별로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쉽게 결정할 수는 없다. 추이를 예의주시하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외국인 선수들의 추가 이탈은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BL 관계자는 "다른 구단에서 동요하던 외국인 선수들은 잘 설득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외국인 선수 부분도 깊은 고민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