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367 0432020022858429367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41081000 1582841168000

인천 출발 우즈벡 여객기, 코로나19 의심 승객으로 회항 소동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인천과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 노선을 운항한 '우즈벡 항공사' 소속 여객기에서 승객 1명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여객기가 출발지로 회항했다가 다시 출발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220여 명의 다른 승객들은 타슈켄트 도착 후 공항터미널에 격리돼 코로나19 간이검사를 받은 뒤 '2주간 자가격리' 조건으로 풀려났습니다.

타슈켄트 주재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26일 밤 10시 50분(현지시간) 인천을 출발해 약 2시간쯤 비행하던 우즈벡 항공사 소속 HY514편 보잉 787 여객기에서 한국 영주권을 가진 중앙아 키르기스스탄 국적의 20대 여성 승객 1명이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습니다.

여객기에는 한국 국적자 3명을 포함한 승객 232명과 승무원 12명 등 244명이 탑승하고 있었습니다.

코로나19 의심 승객 발견 소식에 기장은 곧바로 여객기를 돌려 인천 공항으로 돌아가 문제의 승객과 딸린 가족 2명 등 3명을 내려준 뒤 다시 타슈켄트로 출발해 27일 오전 6시께 목적지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여객기 회항 소동을 알고 있던 타슈켄트 공항과 현지 방역당국은 229명의 다른 승객과 승무원들을 터미널 내 별도 시설에 격리하고 체온 측정과 설문 조사 등 간이검사를 실시했습니다.

우즈벡 항공사 공보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인천에서 온 여객기가 타슈켄트 공항 국제터미널의 별도 대합실에 일시 격리됐었다"며 검사 결과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승객이나 승무원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방역당국은 승객들의 연락처를 모두 확인하고, 체류지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한다는 조건으로 이들에 대한 격리를 해제했습니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회항한 여객기에서 내렸던 승객도 국내 병원에서 검진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한국에 대해 아직 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 조치 등을 취하지 않고 있는 우즈벡 당국이 전염 예방 차원에서 승객들에 대해 상당히 엄격한 격리 조처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우즈베키스탄도 주요국들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한국 등 다발 국가 출발 입국자에 대해 조만간 '14일간 자가 격리'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통보를 해왔다"고 전했습니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간에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우즈벡 항공 등에서 운영하는 여객기가 주 13편 운항하고 있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