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6257 1112020022758426257 06 0602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04813000 1582804824000 related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24시간 꽉 채운 달달한 이색 데이트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 밤, 박해진과 조보아가 24시간을 꽉꽉 채운 이색 데이트로 ‘강정 커플(강산혁, 정영재)’의 달달 기운을 급상승시킨다.

KBS 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서 박해진은 냉혈 마인드 강산혁 역을, 조보아는 정영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았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미묘한 감정과 흔들리는 마음을 멈추자고 약속하면서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에 위기감을 불러왔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 강산혁(박해진)은 정영재(조보아)에게 ‘동거 종료’를 알리는 모습으로 충격을 줬다. 극중에서 강산혁은 정영재를 위해 산나물로 만든 정성 가득한 저녁을 준비하고, 함께 맛있게 식사를 한 뒤 가볍게 와인 한잔을 기울였다. 하지만 정영재가 떨리는 마음을 고백하려는 순간, 강산혁은 정영재의 말을 막았고, 목표만 향해 달려가고 싶다며 곧 집을 옮기겠다고 선언해, 정영재를 당혹스럽게 했다.

이와 관련 오늘(27일) 방송분에서는 두 사람이 필리핀의 이국적인 풍경을 배경으로 달달한 이색 데이트를 선보인다. 강산혁과 정영재는 낮부터 밤까지 모든 것을 잊고 오로지 신 나게 노는 것에만 집중한다. 맛집 탐방, 딱 붙어서 집라인 타기, 흥 돋는 버스킹 댄스, 야밤 산책 등 즐거움이 가득한 여유로운 하루를 보낸다. 더욱이 산책 도중 위시트리를 발견한 강정 커플이 서로 같은 곳을 바라보는 다정한 모습이 포착돼, 헤어짐을 말했던 두 사람의 앞날이 어떻게 될지 ‘현재 진행형 로맨스’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박해진·조보아가 숲 속을 벗어나 ‘첫 강정 투어’에 나선 장면은 지난해 5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촬영됐다. 두 사람은 뜨겁고 습한 날씨 속에서 진행된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얼굴 가득 웃음을 머금은 채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집라인을 타는 촬영에서는 평소 높은 곳을 다소 무서워하는 박해진과 스릴 넘치는 놀이기구를 좋아하는 조보아의 희비가 엇갈리면서 흥미진진한 상황이 연출됐다. 그러나 한번 집라인을 타본 박해진이 어느새 집라인을 즐기기 시작했고, 그 뒤로 여러 번 진행된 촬영에서는 조보아와 함께 리얼한 웃음을 터트리는 등 실감나는 ‘현실 케미’를 자아냈다. 또한 위시 트리 촬영에서 두 사람은 서로 다른 곳을 바라봤지만, 마지막 여정은 같은 곳을 바라보는 감정선을 애드리브로 담아내 아름다운 명장면을 완성시켰다.

제작진 측은 “박해진과 조보아가 케미가 남다른 환상적인 연기합을 선보이면서 생동감이 느껴지는 장면을 만들어냈다”며 “헤어짐을 고했으나 서로가 멀어질 수 없는 운명임을 확인하게 될 오늘(27일) 방송분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KBS 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포레스트’의 남자 주인공 강산혁 역을 맡아 이전에 보여준 적 없던 새로운 매력을 한껏 발산하고 있는 박해진은 오는 3월 1일 오후 3시 V라이브를 통해 ‘포레스트’ 시청자들과 만나 궁금했던 것을 물어보고 답하는 Q&A 시간을 비롯해 깜짝 이벤트를 진행한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