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4933 0562020022758424933 01 0101001 6.1.21-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82798293000 1582798309000

文대통령 탄핵 찬반 공방… 靑 국민청원 ‘시끌’

글자크기

확진자 급증에 ‘탄핵’ 100만명 넘어 / 지지층 맞불 청원… 이틀 새 50만 돌파 / 총선 앞두고 진영대결 양상 가열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국토부와 해수부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과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을 달구고 있다.

지난 4일 게시판에 올라온 문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은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 급증과 정부의 방역실패, 중국의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 등을 계기로 지난 25일 청와대 공개 답변 최소 요건인 20만명을 돌파하고 27일에는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틀 사이 최소 80만명 이상 청원에 참여한 셈이다.

세계일보

청원자는 “이번 ‘우한 폐렴’(코로나19) 사태에 있어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주장했다.

이 청원은 다음 달 5일 종료되며, 이 같은 추세로 볼 때 역대 국민청원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동의 수를 기록했던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엄벌 촉구(2018년)’ 청원의 119만2049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자 문 대통령 지지층의 맞불 청원도 올라왔다. ‘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지난 26일 처음 게시된 지 하루 만에 20만명을 넘어섰으며 이날 오전 50만명을 돌파했다. 청원자는 “신천지라는 생각지도 못한 사이비 종교의 무분별한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19 청정지역이었던 대한민국은 단 일주일 사이 급속도로 확진자들이 불어나고 있으며 국민 모두 힘들어하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의 참여 속도가 유지된다면 역대 국민청원 중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던 ‘자유한국당 해산 요청 청원’의 183만19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일보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취지에서 청원에 20만명이 동의하면 답변을 해오고 있다. 하지만 두 청원 모두 정치적 목적이 분명한 청원이어서 원론적인 답변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도 문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청원이 제출됐으나, 청와대는 “국민의 힘으로 탄생한 정부로서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진다”며 “국민이 정부의 철학과 정책에 공감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