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4237 0242020022758424237 08 08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5587000 1582795595000

‘코로나19’ 확산, 반도체 값 끌어올리나..D램 가격 2달 연속 상승

글자크기

지난달 1년 만에 상승 반등한 이후 두 달 연속 오름세

코로나19 확산에 국내 반도체 업체 생산 차질 발생 우려

업체들의 선제적 재고 확보 이뤄지면 가격 상승 탄력

이데일리

국내의 한 반도체 생산 공장.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반도체 가격 상승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7일 글로벌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에 주로 사용하는 DDR4 8기가비트(Gb) D램 제품의 고정 거래가격은 이날 기준 평균 2.88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말(2.84달러) 대비 1.4%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달 1년 만에 상승 반등에 성공한 이후 두 달 연속 오름세를 기록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등 국내 반도체 업체에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경우 반도체 가격이 추가로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최근 한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이라며 “메모리 반도체 공장 생산 차질을 우려한 업체들이 추후 재고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면서 가격 상승이 일어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