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3330 0092020022758423330 06 06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93505000 1582793528000 related

해쉬스완, 승무원 애인 공개 "악플러 지옥같이 살길"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해쉬스완(사진=SNS) 2020.02.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래퍼 해쉬스완이 애인 공개 후 쏟아지는 악플에 분노했다.

해쉬스완은 27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좋은 거만 보고 살고 싶었는데 다들 그러잖아. 그래서 잘 만나고 있는 거 보여준 건데 평균 수준 잘 봤다"며 "이제 (여자친구 사진) 안 올린다"고 남겼다.

"(악플) 다 보고 있는 거만 알고 있어라. 언제 어떻게 어디로 불려 갈지 몰라. 이거 보고 불안에 떨어라. 몇 개월간 떨면서 지옥같이 살고 있어라. 전화 가는 순간부터 진짜 지옥이니까. 역시 변하는 게 없구나."

최근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에 여자친구 윤길영씨와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윤씨는 지난해 방송된 XtvN '노래에 반하다'에 '노래하는 승무원'으로 출연했다. 연예인 못지 않은 미모와 170㎝의 큰 키로 주목 받았다.

두 사람은 SNS 라이브 방송에서 첫 만남 당시를 떠올렸다. 해쉬스완은 "술자리에서 화장실을 왔다갔다 하다가 여자친구 옆에 앉았다. '오늘 처음 만나 이야기하는데 마음에 든다'고 하니 자기도 그렇다더라"고 털어놓았다. 윤씨는 해쉬스완의 키가 163㎝인 것과 관련, "그게 중요하느냐. 편견"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