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2557 1092020022758422557 01 0101001 6.1.2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791891000 1582792239000

野, “복지부 장관 사퇴” 공세…與 “추경 2월국회 처리”

글자크기

[앵커]

통합당은 "코로나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이라고 발언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 안에 추경을 통과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래통합당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사태 악화의 책임을 국민에게 돌렸다며 즉각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박 장관은 어제 법사위에서 통합당 의원들의 질의에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다",

"감염학회가 중국 전역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답변했습니다.

[심재철/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능후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합니다."]

대한감염학회는 지난 2일 후베이성 입국 제한만으로는 부족한 상황이라며, 입국 제한 확대를 정부에 권고했습니다.

다른 야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원내 3당으로 새로 창당한 민생당은 국민 눈높이를 고려하지 못한 실언이라고 지적했고, 국민의당도 사태 원인의 화살을 국민에게 돌린 아마추어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피해 지원을 위해, 2월 임시국회 안에 추가경정예산을 처리하겠다고 했습니다.

추경안에는 특히 대구 경북 지역에 대한 특단의 지원 방안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에 대한 대책을 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코로나19 관련 추경안이 국회로 넘어오면 즉각 심사에 착수해서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힘쓰겠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주말에도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에는 집회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 (nar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