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8934 0512020022758418934 01 0102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6646000 1582786662000

문 대통령 "대구·경북 봉사자는 진정한 영웅…보상방안 마련"

글자크기

"방역현장 자원봉사자 많아…착한임대인 지원하듯 지원하라" 주문

"마스크 국민 손에 들어가야…일제히 나가서 확인하라" 지시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 업무보고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2.2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집중된 대구·경북 지역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의료인들과 관련 "곧 확정할 추가경정예산안에 자원봉사자 보상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의 '대구로 와달라'는 호소에 전국 각지 의사 250명이 동참 의사를 밝힌 것을 언급하며 "자원봉사를 떠난 분들에게 감사하다. 진정한 영웅이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보다 앞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자원봉사자 보상책 마련을 지시하며 "어떤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닌데 방역 현장에서 자원봉사하는 분들이 많다. 그런 분들에게 착한 임대인 지원하듯 지원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원봉사 자체도 더 독려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주 한옥마을에서 전국으로 확산된 것처럼 자원봉사도 확산될 것이란 기대가 담긴 것이다.

정부는 이날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3종세트 추진방안'을 통해 임대료 인하분의 50%를 소득세와 법인세에서 감면해주기로 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강 대변인은 "자원봉사자들에 관한 구체적 보상책은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논의하고 있다"며 "추경 형태가 될지 특별지원 형태가 될지는 두고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재차 '체감'을 강조하면서 식품의약품안천처 등 관련부처 공무원들로 하여금 마스크 공급 정책이 현장에서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실효성 있는 조치가 나왔는데 행정적 조치로 끝나지 않도록 일제히 나가서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전날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지만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것"이라며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정부는 전날부터 마스크 판매업자의 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에서만 수출하도록 제한했다. 또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를 우정사업본부, 농협중앙회,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중소기업유통센터 등 공적 판매처로 출고하도록 했다.
kuko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