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2161 0202020022758412161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6786000 1582783217000 related

`라디오쇼` 박명수 “마스크 발언, 진영논리로 이용돼 아쉽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폭리 현상에 일침을 가한 뒤, 자신의 발언을 둘러싼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이를 해명했다.

2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는 청취자와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박명수는 “약간의 오해가 있어서 말씀드리는데 마스크 구하기 어렵다고 했던 이야기가 자꾸 번지고 있다. 현장에서 일하시는 분의 노고를 폄하하거나 모른 척 하는 게 아니다. 마스크 구하지 못해 고생하시는 분들과 공감하기 위함이었다”며 “자꾸 진영 논리로 이용되는 것 같아서 아쉽다. 결코 그런 뜻이 아니었다고 말씀 드린다”고 해명했다.

이어 박명수는 “이번에 정말 좋은 마스크 공장 사장님을 알게 돼 마스크 2만장을 구입하게 됐다. 소외되고 필요하신 분들에게 먼저 기부하겠다”고 기부 소식을 알리며 “제가 코미디언이기 때문에 앞으로는 웃기는 일에 전념하겠다. 일선에서 수고하시는 방역 당국과 의료진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모두 다 함께 힘내자”고 당부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박명수는 지난 25일 방송에서 일회용 마스크가 없어서 천 마스크를 구매했다는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마스크가 없다는 게 이게 말이 되는 얘긴지 잘 모르겠다. 예전엔 제가 알기로는 쌀 때는 묶음으로 사면 800원, 1000원까지 했는데 지금 하나에 4000원이다. 4배가 올랐다”며 지적했다.

이어 박명수는 “워낙 찾는 분들이 많으니까 당연히 가격이 올라갈 수는 있겠지만 1000원짜리 하던 게 4000원 가는 것도 문제”라며 “마스크를 이왕이면 공공기관이나 이런 데 넉넉히 놓고 마스크만큼은 우리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게끔 해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박명수는 “판매, 유통하시는 분들도 이득을 남기셔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들이 마스크를 필요로 한다. 사재기가 있을 수 없는 상황이다. 마스크가 잘 유통될 수 있게 도와주시길 바란다. 마스크만큼은 좀 편하게 쓰는 그런 시국이 돼야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이 시국에 최소한 다른 사람한테 피해를 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환자 수는 1595명에 달하며, 확진환자 격리해제는 24명 사망자는 12명으로 집계됐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스타투데이 DB, KBS 보이는라디오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