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8562 1092020022758408562 01 01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0069000 1582770189000 related

권은희, 국민의당 입당…“안철수계 의원들 정치적 결단할 때”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권은희 의원이 국민의당에 입당했습니다.

권 의원은 오늘(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소속으로 양당 기득권의 프레임과 반대의 싸움이 아닌 합리적 대안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권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어제(26일) 다른 안철수계 의원들과 오찬을 하면서, 지금 시기는 안철수 대표가 결단할 시기가 아니고 의원들이 정치적인 결단을 할 시기라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당 창당에는 권 의원과 이태규, 김삼화, 김수민, 신용현 의원 등 현역 의원 5명이 참여했지만, 이 가운데 일부가 미래통합당 입당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의원들이 입당을 고심하면서 지난 21일 바른미래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권 의원은 국민의당 첫 현역 의원이 됐습니다.

권 의원은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 입당 선언을 미뤄달라는 안철수계 의원들의 요청으로 오늘 오전 입당하게 됐다"며, 다른 의원들의 거취를 두고 "늦어도 오늘 오전까지는 정치적 결단을 하셔야 한다고 얘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권 의원은 선거 연대에 대한 안 대표 생각을 묻는 질문에, "그와 관련해서 지금은 안 대표에게 요구할 시기가 아니다"라며, "안 대표의 정치적 결단을 요구하는 건 본인들의 정치적 결단을 미룰 이유가 되지 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안 대표와 만나 이야기했고, 안 대표도 생각이 같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과 안 대표 회동 가능성에 대해, "당 대표의 위치는 어떤 정치적 행위를 거부해선 안 되고, 대화나 소통에 대한 거부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안 대표에게) 끊임없이 이야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어제(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는 없다"며, 김형오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봐야 (만남의 이유를) 알 수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 (sa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