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6980 0562020022758406980 04 04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2768549000 1582770856000

홍콩 정부, ‘코로나19’ 등 어려움 겪는 700만명에 1인당 160만원 지급

글자크기

홍콩 폴 찬 재정시장, 26일 입법회에서 이러한 내용 밝혀

세계일보

홍콩 폴 찬(陳茂波) 재정사장(사진)이 지난 26일 열린 입법회에서 2020·2021년도 예산안을 보고하고 ▲민주화를 요구하는 반정시위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코로나19 등 여파로 사회·경제적 압박을 받는 만 18세 이상 영주권자 전원(700만명 규모)에 1인당 1만 홍콩달러(약 160만원)의 급부금(給付金)을 주겠다고 밝혔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정부가 글로벌 경기둔화와 시위 사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18세 이상 시민들에게 1인당 1만 홍콩달러(약 160만원)의 보조금을 일률적으로 지급한다. 보조금 지급 대상자는 700만명 규모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폴 찬(陳茂波) 재정사장은 전날(26일) 입법회에서 2020·2021년도 예산안을 보고하고 ▲민주화를 요구하는 반정시위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코로나19 등 여파로 사회·경제적 압박을 받는 만 18세 이상 영주권자 전원에 1인당 1만 홍콩달러의 급부금(給付金)을 주겠다고 밝혔다.

폴 찬 재정사장은 소정의 보조금이 코로나19 충격 속에서 시민의 곤경을 해소하는 동시에 경기를 자극할 수 있기를 바랐다. 그러면서 2019·2020년도 이득세와 소득세를 각각 2만 홍콩달러를 한도로 해서 100% 감면한다고 덧붙였다.

보조금은 입법회에서 예산안이 통과하는 대로 지급 대상에게 전달된다. 정부는 711억 홍콩달러(11조1065억원)를 지출액 예산으로 책정했다.

찬 재정사장은 시위와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관광산업을 지원하고자, 관광국에 7억 홍콩달러의 추경예산을 배정하며 법적 지배의 이해를 촉진하는데 4억5000만 홍콩달러의 예산을 돌리겠다고 설명했다.

찬 재정사장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1200억 홍콩달러(18조7400억원) 규모 경기부양책을 반영한 2020·2021년도 예산안을 내놓았다.

한편 찬 재정사장은 그간의 정치사회 혼란과 경기감속, 코로나 사태 여파로 2019·2020년도 재정수지가 378억 홍콩달러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특히 홍콩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경기와 소비, 관광, 이에 연관한 경제활동이 한층 압박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