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240 0432020022658397240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26412000 1582726445000

홍콩 코로나19 확진자 4명 늘어…총 89명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89명으로 늘어났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이 보도했습니다.

홍콩에서는 오늘(26일) 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홍콩 내 확진자 수는 모두 89명으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은 최근 사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완치된 사람은 24명이며, 1명은 중태입니다.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4명은 49세 여성과 21세 여성, 이 여성의 남동생인 16세 남성, 80세 남성 등입니다.

이 가운데 49세 여성은 홍콩 노스포인트 지역에 있는 '복혜정사'라는 불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80세 남성은 이 불당에 다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내에게서 재차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에 따라 이 불당에서 감염되거나, 이들 감염자와 밀접하게 접촉해 감염된 사람은 모두 1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어제 홍콩 보건 당국이 이 불당에 대한 역학 검사를 한 결과 수도꼭지와 경전 등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홍콩 정부는 이 불당을 방문한 신도 202명을 파악했으며, 이 가운데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 등 32명을 격리했습니다.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21세 여성과 이 여성의 남동생인 16세 남성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의 승객이었습니다.

홍콩 정부는 일본에 전세기를 보내 이 크루즈선에서 193명의 홍콩인을 데려왔으며, 이들은 홍콩 포탄 지역에 있는 공공 임대 아파트에 격리됐습니다.

이후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을 포함해 모두 5명의 크루즈선 승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홍콩시립대 숀 위안 조교수는 "우리는 한국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방역 조처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홍콩에서 향후 2주 내 천 명 이상이 감염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춘제 연휴 후 재택근무를 하던 홍콩 공무원들은 다음 달 2일부터 출근하며, 이들은 출근 때 체온 검사를 받게 된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서현 기자(ash@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