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6443 0012020022658396443 01 01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9962000 1582725847000

박능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탓”…“국민에게 책임 떠넘기나” 비판 고조

글자크기

국회 법사위 질의에 언급

민주당 “국민 우려도 생각을”

여야 ‘코로나 네 탓’ 공방에

혐오 확산만 가중 우려도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이 26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를 두고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박 장관 발언은 ‘코로나 3법’(감염병예방법·검역법·의료법 개정안)을 심의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나왔다.

정 의원은 “가만 있다가 결국 이런 사태를 초래했다”며 “애초부터 천장이 뚫려 비가 새는데 바닥을 아무리 닦아봤자 무슨 소용이 있느냐”며 박 장관을 질타했다.

박 장관이 “소신을 갖고 최선을 다했다”고 짧게 답했다. 이에 정 의원은 “숙주는 박쥐도 아니고 문재인 정권과 그 밑에 있는 여러분들”이라고 맞섰다. 박 장관은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었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중국인 입국 제한에 미온적이었던 정부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코로나19 발원지가 중국임을 배제하고 피해자인 자국민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경솔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장관을 엄호하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정부가 합리적인 판단을 했을 테지만, 국민들의 우려도 생각해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박 장관은 “다른 나라 눈치를 보거나, 과학적 근거 없이 막지 않거나 그러지 않았다”며 “한 번도 정치적으로 결정한 적 없다”고 말했다.

앞서 코로나19 확산을 두고 여야의 ‘네 탓 공방’이 이어지면서 정치권이 혐오 확산을 주도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25일 유튜브 방송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을 겨냥해 “이분은 별로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지 않나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유시민씨는 제발 그 입 좀 다물라”면서 “지금도 애를 태우고 피땀 흘리는 대구시장을 격려해 주지는 못할망정 사실을 왜곡하고 책임을 떠넘기려는 언행은 도저히 용서하기 힘들다”고 했다.

허남설 기자 nshe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