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4842 0252020022658394842 01 0101001 6.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2325000 1582712360000 related

김형오 "세비 30% 삭감·혐오발언 금지·민주주의 투쟁 서약해야 공천"

글자크기
21대 국회 정치개혁 위해 공천 서약서 받기로

조선일보

미래통합당 김형오(오른쪽 둘째)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회의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26일 총선 공천 후보들로부터 '세비(歲費) 30% 삭감'을 포함한 국회의원 기득권 축소 방안에 의무적으로 서약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를 열어 "혁신은 남이 아닌 나로부터 비롯된다. 나부터 내려놓고 나부터 혁신하고 개혁하는 분이 더 많이 나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21대 국회에서 △세비 30% 삭감 및 보좌진 수 축소 △혐오발언과 품위손상 행동 금지 △대의민주주의를 위해 강력 투쟁 등 세 가지 정치개혁을 중점 추진할 것이며, 공천받을 후보들은 이를 반드시 지키겠다는 서약을 해야만 공천장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를 강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당내 규정을 바로 마련하도록 할 것"이라며 "당 지도부하고도 상당한 얘기를 나누고 발표하는 것"이라고 했다.

우선 김 위원장은 "(21대 국회에서) 세비 30% 삭감법을 추진하며, 법 개정안 통과 전까지는 세비의 30%를 성금으로 기부토록 하겠다"고 했다. 또 현재 9명까지 둘 수 있는 보좌진을 줄이는 대신, 아낀 인건비를 국회 입법조사처나 예산정책처 인력 확보에 지원하기로 했다.

다음으로 혐오 발언이나 품위를 손상시키는 행동을 할 경우 세비 전액을 반납토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와 당 윤리위원회의 역할·기능 강화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대의민주주의와 당내 민주주의 실천에 앞장서겠으며, 이에 반하는 행태에는 여야 불문 강력하게 투쟁하겠다'는 취지의 서약도 받겠다고 김 위원장은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공천을 희망하는 모든 분이 최근 3년의 '또 다른 민주화 투쟁' (문재인 정권에 대한 투쟁) 과정에서 어디서 무슨 역할을 했는지도 면밀히 파악하고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을 지키기 위해 헌신한 사람과 거꾸로 지지율을 떨어뜨린 사람도 구별해야 한다"며 "공관위는 불출마한 사람들의 뜻을 받들겠다. 그 지역구 (공천) 문제는 그 지역구 (불출마자) 분들과 충분히 논의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명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