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5568 0362020022658375568 01 01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80360000 1582680566000 related

안철수, 김형오 만남 제안에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 없어”

글자크기
한국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열린 당 첫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위원장이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가 없다”고 26일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도 언론을 통해서 (제안을) 봤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는 “다만 앞으로 일주일 정도가 코로나19의 국가적인 코비”라며 “그래서 당장은 정치권 모두가 정치적 활동보다 정말 국회를 통해서 위기 극복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이 만나자는 이유는 자명하다’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그거야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봐야 알 수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런 안 대표의 발언은 그간 통합당과의 ‘보수통합’이나 연대에 대해 “관심 없다”며 선을 그어왔던 것보다 완화된 반응이다. 안 대표는 최근 안철수계 의원들에 이어 원외인사들까지 통합당 합류를 타진하는 상황에 대해서 “스스로 판단하시면 어떤 판단이든 저는 존중하겠다”고도 했다.

측근들의 잇단 이탈과 지지부진한 지지율로 안 대표의 고심은 커져가는 상황이다. 김중로ㆍ이동섭 의원에 이어 안철수계 원외인사가 통합당 합류 의사를 밝히자 통합당 공관위는 이들을 영입하기 위해 공천 추가 모집까지 검토하고 있다. 안 대표 곁에 남은 현역 의원들 역시 통합당과의 연대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