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4261 0972020022658374261 05 0501001 6.1.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8592000 1582678810000

권순우, 일본 선수 타로 제압…멕시코오픈 2회전 진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권순우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권순우(세계랭킹 76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멕시코오픈에서 일본의 다니엘 타로(세계랭킹 110위)를 제압했다.

권순우는 26일(한국시각)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일본의 타로를 세트스코어 2-1(6-2, 2-6, 6-3)로 눌렀다.

이날 승리로 권순우는 ATP500 시리즈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권순우는 지난해 ATP 500대회에 두 번(도쿄, 바젤) 출전했지만 모두 패배하며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2회전에 진출한 권순우는 두산 라요비치(세계랭킹 24위, 세르비아)-스티브 존슨(세계랭킹 73위, 미국)의 맞대결 승자와 자웅을 겨룬다.

권순우는 이날 경기에서 1세트부터 정확한 스트로크와 위력적인 서브로 타로를 몰아붙였다. 특히 상대 서브를 정확히 리턴해내며 타로의 서브 게임을 두 번이나 브레이크 시켰다. 결국 권순우는 1세트를 게임스코어 6-2로 잡아냈다.

그러나 2018년 세계랭킹 64위까지 올랐던 타로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다. 타로는 2세트 서브와 리턴의 위력이 살아나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반면 권순우는 포핸드 스트로크가 흔들리면서 타로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결국 타로는 2세트를 게임스코어 6-2로 따내며 승부를 3세트로 몰고 갔다.

흐름을 잡은 타로는 3세트 첫 권순우의 서브 게임을 뺏어내며 기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권순우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권순우는 다로의 서브가 흔들린 사이, 스트로크의 위력을 되살리며 상대 서브 게임을 잡아내 게임스코어 3-3 동점을 만들었다. 물꼬를 튼 권순우는 이후 3게임을 연속 잡아내 기나긴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