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3004 0042020022658373004 04 04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675271000 1582686500000

홍콩 언론 "신천지, 작년 12월까지 우한서 모임 가졌다"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신천지 교회가 지난해 12월까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홍콩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오늘(26일) 중국 우한의 신천지 교인은 약 200명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깨달은 후에야 모임을 중단했으며 지금은 대부분 우한 밖에서 격리된 상태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신천지 교인인 28살의 유치원 교사는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지난해 11월부터 퍼지기 시작했지만, 누구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12월에야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신천지 교인은 "이후에도 온라인으로 설교 등을 계속했지만, 대부분의 교인은 1월 말 음력설 이후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내 신천지 교인은 약 2만 명으로, 이들은 대부분 베이징, 상하이, 다롄, 선양 등 대도시에 살고 있습니다.

후베이 성에 있는 한 기독교 목사는 "신천지 교인들은 열심히 활동했으며, 코로나19 확산 시기에도 포교 활동을 계속했다"고 전했습니다.

한 신천지 교인은 "바이러스가 우리로부터 퍼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한 내 신천지 교인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수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 원인을 자신들에게 돌리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밝혔지만, 우한 내 신천지 교인이 코로나19 확산 후 한국을 방문했는지에 대해서는 대답을 피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