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730 0182020022658368730 06 06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50062000 1582650123000 related

로이킴 “경솔한 행동 반성”…음란물유포죄 기소유예→10개월만 심경(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음란물 유포 혐의로 기소된 가수 로이킴이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가운데 직접 심경을 밝혔다.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해 4월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는 로이킴이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적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로이킴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지난 2016년경 포털사이트 블로그상 이미지 1건을 핸드폰으로 스크린 캡처해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한 것이 확인됐다.

매일경제

음란물 유포 혐의로 기소된 로이킴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에 대해 소속사는 “의도와는 상관없이, 음란물 유포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여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로이킴은 깊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전하며 “로이킴이 속해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은 문제의 대화방과는 다른 별도의 대화방이었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로이킴 역시 팬카페를 통해 기소유예 처분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자신이 대화방에 블로그상 이미지를 올리게 된 경위를 설명하고 “그러한 사진을 공유한 행동 자체가 잘못임을 이번 일로 깨닫고 깊이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저의 무지하고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큰 상처를 남기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무거운 책임감과 신중한 마음가짐을 다짐했다.

지난해 초부터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정준영 단톡방’ 사건은 정준영이 빅뱅 전 멤버이자 버닝썬 게이트 핵심인물인 승리와, FT아일랜드 최종훈, 로이킴, 에디킴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촬영한 성관계 동영상 등을 유포한 것을 말한다.

이에 정준영은 그해 3월 재판에 넘겨졌으며, 최종훈 역시 같은 혐의로 구속됐다. 또 정준영과 최종훈은 회사원 권모씨, 버닝썬 전 MC 김모씨,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씨 등과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그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로이킴은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으며 모든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