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493 0042020022658368493 01 01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643342000 1582643771000 related

정부 "美 CDC 경보, 한국여행 금지 아냐...중국발 입국 제한 현 수준 유지"

글자크기

미국 CDC, 한국 여행경보 최고 단계로 격상…중국과 동급

정부 "미국 CDC 경보, 한국 여행 금지한 것 아냐"

"중국발 입국 전면 금지 조치, 현재는 고려 안 해"

[앵커]
우리 정부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한국에 발령한 여행 경보 최고 단계가 '여행 금지'를 뜻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야권에서 줄기차게 요구 중인 중국발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서도, 현 수준을 유지하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우리나라 여행에 최고 단계 경보를 발령하자, 국내에선 우려의 목소리들이 나왔습니다.

한국여행을 사실상 금한 것이라는 해석에, 이른바 '코리아 포비아' 확산의 도화선이 될 거라는 전망까지도 제기됐습니다.

정부는 이 같은 걱정을 일축했습니다.

CDC의 여행 경보는 대상국의 질병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를 설명한 것일 뿐, 여행 금지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강립 / 보건복지부 차관 : 미국 CDC의 조치는 한국 여행을 금지하는 조치가 아닙니다. (감염증) 위험성을 염두에 충분히 두고 고려해서 한국을 여행하라는 의미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야권이 중심이 돼 요구하는 '중국발 입국 전면 금지' 조치도 현재로썬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은 해외 감염원 유입 우려보다도 지역 사회 내 전염 위험을 차단하는 게 급선무라는 겁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지금은 지역사회의 감염의 위험이 굉장히 많이 높아졌기 때문에, 해외에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는 것보다는 지역 내의 감염에 더 집중해서 방역하는 게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는 주한 외교단을 초청해 '코로나19' 방역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우리 정부의 방역 노력을 설명하고, 우리 국민의 입국을 과도하게 제한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김 건 / 외교부 차관보 : 각국에서 어떤 두려움이나 한국 사정을 정확히 이해 못 해서 과도하게 하는 조치들은 지양해주기를 (주한 외교단에) 당부했습니다.]

현재 한국인에 대해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하는 나라는 20개국을 넘어섰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스위스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코로나19' 감염 발생국 사람들에게 차별적 출입국 통제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