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3743 0232020022558363743 01 0102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619212000 1582619227000 related

文대통령, 대구 찾아 '극한근무' 의료진 격려…의료원장 "인력·물자지원 절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의료원에서 유완식 원장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및 관찰 환자 147명이 격리 치료받고 있는 대구의료원을 찾아 의료진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께 대구 서구에 위치한 대구의료원을 방문해 유관식 대구의료원장 등으로부터 현황 보고를 받고 "코로나19의 전담병원으로 최일선에서 방역 역할을 해 주고, 많은 의료인들이 자원해 감염병을 막아내는 일에 함께해 줘서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구의료원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확진 환자 115명과 관찰환자 32명 등 총 147명이 입원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향후 병상을 약 370개로 늘릴 예정이다. 무상진료 체제로 운영되며 환자가 급격히 늘어난 만큼 의사·간호사·임상병리사·방사선사 등 의료진이 전국 각지에서 자원봉사로 모여 치료를 돕고 있다.


의료현황과 관련해 개선 및 보완책을 묻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 유 의료원장은 "(코로나19 사태를) 이기려면 인력과 시설장비, 물자가 필요하다"며 "가장 중요한 것이 의사와 간호사인데 코로나19 폐렴 환자를 잘 치료할 수 있는 감염내과, 호흡기내과 전문인력이 절대 다수 부족한 형편"이라고 말했다.


유 의료원장은 아울러 "물품은 (당국에서) 많이 신경써 보급해주고 있는데, 이 상태로 가면 언제 동이 날 지 모른다"며 "며칠 내로 동이 날 품목도 있고 하니까, '얼마가 필요하냐'고 묻지 마시고 무조건 주면 아껴 쓰겠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환자들이 빠른 시일 내에 잘 치료해서 무사히 귀가할 수 있도록 빌겠다"며 "한편으론 방역 일선에 나서고 있는 의료진들의 건강도 아주 중요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적은 수의 의료 인력들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지나친 과로로 건강을 해치지는 않을지, 혹시라도 의료진이 감염되진 않을지 걱정이 많이 된다"며 "원장님이 각별히 챙겨 달라. 중앙정부도 지원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당부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