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8729 0182020022558358729 01 01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1552000 1582611615000

中, 한국발 입국자 첫 강제격리 조치…통합당 "되레 중국에 입국제한 당할 판"

글자크기
매일경제

코로나19 확산 한국 'NO'…한국인 입국제한 늘어 (CG)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정부가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단행하지 않고 머뭇거리고 있는 사이에 중국에서 한국발 입국자 전원이 격리되는 일이 벌어졌다. 야권에서는 "우리 정부가 중국 눈치보기만 하는 사이 오히려 중국에 입국 제한을 당하게 됐다"며 정부대응을 비판했다.

상황이 이렇게 급변하고 있지만 25일 열린 고위당정협의에서도 중국인 입국금지 문제는 전혀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도대체 왜 중국인 입국 금지가 안 된다는 것인가"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중요한 게 있다는 것이냐"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중국마저 역으로 우리 국민 입국을 제한할 조짐을 보인다. 이래도 중국발 입국 금지는 절대 안 되는 것이냐"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BBS 라디오에 출연해 정부가 중국인 입국 금지 등의 조치를 미적이고 있다며 "그 사이에 우리가 오히려 중국에 입국 제한 조치를 받을 가능성이 생기고 있다. 지금이라도 대책 자체를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중국과 그 지도자를 이번 총선에 끌어들이겠다는 발상을 모르는 바 아니었다. 그래서 과공(過恭·지나친 겸손함)과 굴종으로 일관할 수밖에 없음도 모르지 않았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실제 이날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 웨이하이 공항 당국이 한국발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전원에 대해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공항 당국은 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검역 절차를 진행하고, 지정된 웨이하이 시내 호텔에 14일간 격리할 방침이다.

중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전원 강제 격리에 나선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사태의 진원지인 중국이 오히려 한국을 경계하는 이상한 모습이 연출되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상황이 심각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정부는 여전히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실시하지 않고 있다.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76만명을 넘어섰고, 대한의사협회는 6차례나 중국발 입국을 금지하라고 권고했는데도 정부는 아직까지 관련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날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에서도 다양한 코로나19 대책이 논의됐지만 중국인 입국 금지 방안은 테이블 위에 올라가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일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