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1019 0242020022558341019 03 0308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579115000 1582579127000 related

코로나19 확산 공포…유가 3%대↓·금값 1.7%↑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국제유가가 3%대 급락세를 연출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3.7%(1.95달러) 미끄러진 51.4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달 8일 이후 최대 낙폭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 물 브렌트유도 3.78%(2.21달러) 후퇴한 56.29달러에 거래 중이다.

최근 수일간 한국 등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pandemic·팬더믹)에 대한 공포는 극대화하는 양상이다. 시장에선 코로나19 사태가 글로벌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이는 자연스레 원유 수요 축소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진행한 언론브리핑에서 “이탈리아와 이란, 한국의 갑작스러운 (감염자) 증가는 매우 우려된다”며 “이 바이러스가 팬더믹 가능성을 지니고 있느냐? 물론”이라고 말했다.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국제금값은 또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7%(27.80달러) 뛴 1676.60달러를 기록했다. 2013년 2월 이후로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