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875 0232020022558340875 03 03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9778803 false true true false 1582578000000 1582578049000

'코로나19 여파' 2월 소비심리 뚝…하락폭 역대 세번째

글자크기

금융위기·동일본 대지진 이어 세번째로 하락폭 커

메르스 확산 당시와 소비심리 하락폭 동일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월 소비심리가 크게 하락했다. 하락 폭은 해당 통계가 집계된 이후 역대 세 번째로 컸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2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한 달 전보다 7.3포인트 하락한 96.9를 나타냈다. 지난해 8월(92.4) 이후 6개월래 최저 수준이다. 이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2003∼2019년)보다 낙관적임을 뜻한다. CCSI가 100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4개월 만이다.


CCSI 하락 폭은 한은이 해당 통계를 집계한 2008년 7월 이후 세 번째로 컸다.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8년 10월(-12.7포인트),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3월(-11.1포인트) 보다는 하락 폭이 낮았다. 다만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이 확산했던 2015년 6월(-7.3포인트)와는 같은 수준의 낙폭을 보였다.


전체 지수를 구성하는 항목을 세부적으로 보면 경제상황과 관련이 깊은 현재경기판단 소비자동향지수(CSI)가 전월(78) 대비 12포인트나 빠진 66을 기록했다. 향후경기전망 CSI는 87에서 76으로 11포인트 하락했다. 취업기회전망 CSI는 경기인식이 악화하면서 88에서 81로 7포인트 내렸다.


소비자들의 지갑 사정을 보여주는 현재생활형편 CSI(91)는 2포인트 내렸고, 생활형편전망 CSI(93)와 가계수입전망 CSI(97), 소비지출전망 CSI(106)도 각각 4포인트씩 하락했다.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영향이 지속되며 주택가격전망 CSI(112)는 4포인트 하락했다. 임금수준전망 CSI(116)는 전월대비 3포인트 하락했다.


물가인식은 1.8%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으나,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7%로 또다시 사상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권처윤 한은 경제통계국 통계조사팀장은 "최근 소비자물가가 반등하면서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지난달에는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었는데, 경기인식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받으며 아직 소비자물가가 나오진 않았지만 기대인플레이션율도 떨어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월 조사결과만 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미친 소비심리 충격은 메르스 당시와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2월 소비자동향조사는 이달 10일부터 17일까지 이뤄진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부정적 요인을 모두 담지는 못했다고 볼 수 있다. 권 팀장은 "조사기간을 고려했을 때 2월 소비자동향조사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심각해지기 직전까지의 수치라고 보면 된다"며 "사실상 코로나19의 국내 영향 반영은 좀 덜 된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