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377 0032020022558340377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71745000 1582571754000

분당제생병원서 심정지 응급치료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글자크기

심폐소생술한 응급실 폐쇄됐다 13시간 만에 운영 재개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성남 분당제생병원은 이 병원 응급실에서 심정지 치료를 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가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응급실 폐쇄(CG)
[연합뉴스TV 제공]



이에 따라 분당제생병원은 폐쇄 13시간만인 이날 오전 2시께 응급실 운영을 재개했다.

앞서 24일 오후 1시께 폐렴 증상을 보여 분당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로 분류된 어린이집 교사 A(46)씨가 진단검사를 위해 음압격리병실이 있는 분당제생병원을 찾았다.

A씨는 공교롭게도 병원 도착 직후 심정지 상태를 보였고 곧바로 응급실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아 위험한 고비를 넘겼다.

A씨가 응급실에서 심정지 치료를 받은 탓에 응급실은 즉시 폐쇄됐고 심폐소생술에 참여한 의료진 등은 한때 격리됐다.

A씨는 음압격리병실로 옮겨졌다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