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303 0042020022558340303 04 04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568214000 1582568647000

"코로나19 변곡점 근접...통제 가능 시간 얼마 안 남았다"

글자크기
[앵커]
한국과 일본, 그리고 이탈리아와 이란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현재 상황이 '변곡점'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전문가들은 최근 코로나19의 확산 추이를 볼 때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를 억제할 수 있는 시간이 지나가고 있다"

코로나19 권위자 폴 헌터 교수는 최근 상황을 이렇게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없게 되는 '변곡점'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헌터 교수는 지난 주말을 변화의 시작으로 봤습니다.

진원지인 중국에서 확진 사례가 감소하는 반면 다른 곳에서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한국과 이탈리아, 이란을 새로운 불씨로 꼽았습니다.

헌터 교수는 한국의 교회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은 지금까지 전례가 없었던 일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또 이탈리아의 확산세는 유럽의 걱정거리로, 며칠 내 상황이 더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관리 능력이 부족한 이란의 상황도 중동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에든버러대 스리드하르 교수도 같은 의견을 냈습니다.

지난 이틀 동안 코로나19의 방향성에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는 겁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도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코로나19가 어떤 방향으로든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어떤 만일의 사태에도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합니다. 아주 골치 아플 수도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감염 전파의 새로운 단계가 도래했다"며 보다 경각심을 높일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