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461 0432020022458339461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5871000 1582555926000

이스라엘서 한국인관광객 200여명 탄 1차 전세기 출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입국 금지로 관광에 차질을 빚은 한국인들이 전세기로 조기 귀국합니다.

현지시각으로 24일 오후 4시쯤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한국인 관광객 220여 명을 태운 전세기가 인천을 향해 출발했다고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이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한국 정부와 협의를 거쳐 전세기를 마련했으며 전세기 비용은 이스라엘 측이 부담합니다.

오후 10시에도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한국인 관광객 200여 명을 태운 2차 전세기가 한국을 향해 이륙할 예정입니다.

한국 외교부는 "앞으로 추가 임시 항공편 운영 등을 통해 우리 여행객이 귀국 과정에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지원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이스라엘 공항 당국은 현재 한국인 관광객이 800명∼90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1·2차 전세기로 400여 명이 귀국하면 이스라엘 내 한국인 관광객은 500명 미만으로 줄어들 것으로 추산됩니다.

앞서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 22일 저녁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도착한 대한항공 KE957편에 탑승한 한국인 130여 명의 입국을 금지하고 이번 조치가 한국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음 날인 23일 이스라엘 정부는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최근 이스라엘에서 성지순례를 한 뒤 귀국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자 이스라엘 정부의 불안감이 커졌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