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361 0242020022458339361 01 01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4253000 1582554261000

이스라엘, 전세기 2편 투입...한국인 400여명 귀국 조치

글자크기

오후 11시, 25일 오전 5시 2차례 걸쳐 임시항공편 운항

이데일리

이스라엘을 다녀간 한국인 관광객 다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이 확인되자 확산을 우려한 이스라엘 정부가 한국인 입국 금지 및 한국 국적 성지순례객 1,600여명의 14일간 격리 조치를 발표했다. 이스라엘 투어 현지 한국인 여행사와 대한항공 측은 공항에서 노숙하는 한국 관광객들에게 간단한 식사와 음료 등을 제공하며 현지 항공사와 긴밀하게 협조해 귀국편 항공기 탑승을 돕고 있다. (사진=쿠키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이스라엘이 제공하는 전세기 2편을 통해 400여명의 우리 국민이 귀국한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오후 11시(현지시간 오후 4시) 이스라엘이 제공하는 첫번째 임시항공편이 출발한다고 밝혔다. 두번째 임시항공편은 25일 오전 5시(현지시간 24일 오후 10시)에 예정돼 있다.

외교부는 “최근 이스라엘 여행 중 조기 귀국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의 귀국 지원을 위해 임시항공편을 제공했으며, 이 항공편을 통해 우리 여행객 약 400여명이 귀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 이스라엘 대사관은 이스라엘 정부와 교섭, 출국 안내 등 우리 국민의 귀국에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했으며, 앞으로도 추가 임시항공편 운영 등을 통해 우리 여행객이 귀국 과정에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지원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운행되는 임시항공편은 비용 전액을 이스라엘 정부가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