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118 0012020022458339118 04 04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1960000 1582553646000

중국, '한국발 코로나19 역유입' 우려…입국자 격리조치까지

글자크기
경향신문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한 의료진들이 19일 오후 대구시 삼덕동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된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음압캐리어를 이용해 선별진료소로 이송하고 있다. 이날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대구|이상훈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한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들이 자국으로 역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출발한 입국자들을 격리관찰 조치에 나서는 등 방역·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 지린성 옌볜 조선족 자치주는 24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에서 출발해 엔지 국제공항에 입국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격리·관찰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이날 현지언론들이 보도했다. 옌볜 당국은 한국발 비행기 탑승객은 옌지 국제공항에 입국하면 시·현 당국이 직접 맞이해 목적지까지 보내겠다면서, 친척·친구 등이 개별적으로 공항에 마중 나오지 못하도록 했다. 한국발 비행기 탑승객들에게 탑승 전 ‘도착 후 격리관찰을 받아야 한다’고 고지하고, 상응하는 방문목적이나 고정된 거주지가 없는 경우 예외없이 돌려보낸다는 방침도 밝혔다.

한국발 비행기 탑승객들은 옌볜 도착 후에는 예방통제 법률책임서에 서명하고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옌볜 당국은 만약 비행기에서 확진자가 확인될 경우 모든 탑승객들은 집중격리 조치되고, 이를 위해 100명 이상을 수용할 있는 격리장소를 별도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옌지 공항에서는 최근 하루 평균 2대의 한국발 항공편이 350명 정도의 승객을 태우고 들어오는 것으로 집계된다. 옌볜 당국은 22~23일 한국발 비행기 승객 중 4명이 발열 증상을 보였다면서,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환구망 등 중국 매체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을 막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가 15개국으로 늘었다고 상세히 보도하고 있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