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5702 0562020022458335702 05 0506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34436000 1582534777000

레전드들, 무리뉴의 토트넘에 “약팀이나 쓰는 전술이잖아”

글자크기
세계일보

“나도 저런 시스템에서 뛰어봤는데, 그럴 때면 우울해진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 등 공격진이 줄부상으로 이탈한 토트넘 홋스퍼가 펼친 수비 중심의 전술에, 리오 퍼디난드 등 은퇴한 ‘전설’들이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경기에서 첼시에게 1-2로 패했다.

이날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사진)은 공격진의 전력 누수에 대처하기 위해 5-4-1이라는 극단적인 수비 중심의 전형을 구사했다. 앞서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RB라이프치히전에서도 4-4-2로 수비를 강화하는 전술을 펼친 바 있다.

그러나 두 경기 모두 결과는 좋지 못했다. 실점은 적었지만 공격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토트넘은 두 경기 합계 33회의 슈팅을 허용한 반면, 시도한 슈팅은 17회에 그치면서 모두 패했다.

이에 영국 방송 ‘BT 스포츠’의 해설자들은 “무리뉴 감독의 전술이 지나치게 소극적이었다”는 견해를 내놓았다.

과거 토트넘과 리버풀 등에서 장신공격수로 활약했던 피터 크라우치는 “나도 저런 시스템에서 뛴 적이 있는데, 그건 내가 스토크시티 소속이고 상대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같은 강팀이었을 때의 이야기”라며 “토트넘에는 재능 있는 선수들이 많고, 상대를 무너뜨릴 만한 능력을 갖고 있다. 저런 식으로 축구를 해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크라우치는 “너무 소극적이고 별다른 방책이 없는 축구다. 스티븐 베르흐베인이 혼자 전방에 고립돼 있고, 중원의 델리 알리도 마찬가지”라며 “이런 축구는 선수들의 사기를 떨어뜨린다”고 덧붙였다.

한때 첼시에서 무리뉴 감독과 함께 했던 아이슬란드 출신의 공격수 아이두르 구드욘센 역시 “나도 아이슬란드에서 저런 시스템에서 뛰어봤는데, 안타깝게도 그럴 때는 우울한 기분이 든다”고 거들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명 수비수 출신 리오 퍼디난드는 “여러분이 말씀하신 아이슬란드와 스토크시티는 대부분의 경기에서 도전자 입장이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대부분의 경기에서 약자라고 볼 수 없는 팀이었다”며 토트넘이 좀 더 공격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토트넘 홋스퍼 페이스북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