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5686 0672020022458335686 01 0102001 6.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2534287000 1582534446000

정세균 총리 "총선 그대로 치를 수밖에"

글자크기

"20대 의원 임기연장 방법 없어…입법부 부재 상태는 안돼"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홍선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일각에서 제기되는 4·15 총선 연기론에 대해 “지금까지 총선을 연기한 적이 없는 것 같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입법부 부재 상태를 만들 수 없기 때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총선을 연기한다고 해서 20대 국회의원들의 임기를 연장하는 방법은 없을 것”이라며 “그러므로 총선은 그대로 치를 수밖에 없지 않으냐는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또 정 총리는 마스크 수급과 관련해 “수출량을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많은 부분을 내수에 활용하도록 하고, 생산량의 절반 정도는 공적 유통망을 통해 실수요자에게 직접 공급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의료진에게 필요한 마스크는 100% 차질 없이 공급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부 고시가 오는 25일 오전 국무회의에 의결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