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5074 0122020022458335074 08 0805001 6.2.0-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33300000 1582533361000

의사협회, "코로나19 확산 책임...박능후 장관 물러나야"

글자크기
전자신문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경보 심각 단계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4 jin90@yna.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책임자 경질,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 시행 등을 촉구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성명을 통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책임을 물어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최 회장은 “지역사회감염이 빠른 속도로 전국에서 확산되고 있다”면서 “충분히 막을 수 있었던 상황으로 방역 실패”라고 말했다. 이어 “총체적 방역 실패 책임을 물어 보건복지부 장관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 시행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는 1월 26일부터 감염원 차단을 위해 중국발 입국자 입국 금지 조치가 필요함을 권고했다.

최 회장은 “대한민국이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코로나19 발생국가가 됐다”면서 “지역사회감염 확산은 명백한 방역의 실패이며, 그 가장 큰 원인은 감염원을 차단한다는 방역의 가장 기본적인 원칙을 무시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마스크 등 핵심 의료 보호 장구 중국 반출에 대한 우려와 함께 전문가 자문그룹 교체를 지적했다.

최 회장은 “국민 생명이 위태로운 지금의 위기 상황에서 정부만 바라볼 수 없게 됐다”면서 “ 대한의사협회는 기존 코로나 대책 특별위원회를 확대한 '코로나19 범의료계 대책 본부' 를 구성해 코로나19 극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