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28120 0672020022458328120 05 0501001 6.1.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3177000 1582526339000

'코로나19' 확산에 스포츠계 초토화…개막 연기·무관중경기 조치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23일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 블루밍스와 BNK 썸의 경기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펼쳐지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각 스포츠계가 대회 취소, 무관중 경기 진행 등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그동안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손 소독제 및 마스크 제공 등으로 대응해 왔지만 최근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되자 한 단계 강도 높은 조치를 단행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협회가 주관하는 대한축구협회(FA)컵과 세미프로 K3, K4리그 일정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FA컵은 일단 3월 14일과 28일 예정된 1·2라운드가 각각 연기된다. 또 축구협회가 1부에서 7부까지 이어지는 디비전 시스템을 위한 K3, K4리그의 출범아 연기된다. K3, K4리그는 프로리그인 K리그1, K리그2와 아마추어 리그의 가교 구실을 할 세미프로리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2020시즌 K리그 개막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사회는 정부가 최근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하는 등 전 사회적으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는데 발 맞춰 이 같이 결정했다. 연맹은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추이를 지켜본 후 변경된 리그 일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개최 한 달여를 앞둔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도 일정을 미룬다. 최근까지 마스코트 제막식 등 붐업 행사를 가졌던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에 따라 22일 조추점식을 미뤘고, 24일엔 부산시와 내부회의를 통해 대회 개막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3월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리그가 한창 진행 중인 농구·배구·핸드볼은 코로나19 확산에 무관중 경기 및 리그 중단을 선언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잔여 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치른다. V리그는 25일부터 3월 18일까지 65경기가 남아있다. 방송중계권 계약 및 스폰서 광고 등으로 당장 리그 중단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 무관중 경기를 추진키로 결정했다.

핸드볼은 남은 리그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대한핸드볼협회는 4월까지 남아있던 SK핸드볼코리아리그 경기를 모두 열지 않고 종료했다. 여자프로농구(WKBL)는 21일부터 무기한 무관중 경기를 시작했고 남자프로농구(KBL)는 25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대책을 마련한다.

국내 최고 인기스포츠인 프로야구를 운영하는 한국야구위원회(KBO)도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프로야구는 올해부터 4년간 2160억원에 달하는 대형 중계권 계약을 맺었고 7월 24일부터 8월 10일까지 도쿄올림픽으로 리그가 중단돼 일정변경이 어렵다. 일정을 변경하면 리그 단축까지 고려해야 한다.

그러나 3월 14일 시범경기 개막일엔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시범경기 4연전이 예정돼 있어 일정 변경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KBO에 “프로야구의 개막 연기를 요청한다. 일정상 불가피할 경우 무관중 경기를 검토해 달라”고 호소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