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1631 0022020022358311631 02 02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466970000 1582505514000

코로나 '음성'인데…치료 못 받고 사망한 대남병원 요양시설 환자

글자크기
중앙일보

22일 오후 4시 기준 신종코로나 확진자 111명이 격리돼 있는 청도 대남병원. 5층 검은색 창문이 정신병원이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도대남병원 요양시설에 입원해 있던 여성 환자 A씨가 상태 악화로 긴급 후송이 필요했지만, 받아줄 병원이 없어 구급차 안에서 심정지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뉴스1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환자는 대남병원 요양시설 '효사랑실버센터'에 입원해 있었다. 요양시설은 대남병원과 건물 자체는 다르지만 연결되어 있다. 이곳 입원자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2일 상태가 안 좋아지면서 큰 병원으로 이송이 필요했고, A씨를 실은 구급차는 15분간 지역 일대 병원 응급실에 연락을 취했지만 거절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씨는 20여㎞ 떨어진 경산지역 쪽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한편 대남병원의 5층 정신병동에서는 현재까지 1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다른 일반병동 환자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병원 확진자 중 사망자는 총 4명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