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9632 1082020022358309632 06 0602001 6.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9773000 1582449780000 related

'끼리끼리' 흥끼리 캐리어 전쟁 압승…팀별로 두 번째 촬영 시작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개그맨 박명수, 이용진, 방송인 장성규, 황광희, 배우 인교진, 이수혁, 젝스키스 은지원, 인피니트 김성규, 전 농구선수 하승진, 모델 정혁이 팀별로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23일 방송된 MBC '끼리끼리'에서는 멤버들이 두 번째 촬영을 시작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흥끼리 팀(정혁, 이용진, 황광희, 하승진, 인교진)과 늘끼리 팀(박명수, 장성규, 이수혁, 성규, 은지원)은 마지막 남은 캐리어를 차지하기 위해 '물고기를 지켜라'를 시작했다.

'물고기를 지켜라'는 누워서 다리를 든 채로 물이 담긴 대야에 든 물고기를 오래 지켜는 팀이 승리하는 방식의 게임이었다.

이후 박명수의 다리에 힘이 빠진 탓에 늘끼리 팀의 대야에 있던 물이 쏟아졌다. 결국 흥끼리 팀이 마지막 남은 캐리어를 획득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제작진은 멤버들의 눈을 안대로 가린 채 마트로 이동했다. '텔레파시 장보기'는 한 명씩 릴레이로 장을 본 후 팀별로 총액 5만 원에 가까운 팀이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때 장성규는 일인당 5만 원이라고 생각했고, 은지원을 제외하고 멤버들은 모두 게임의 룰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 다행히 이수혁이 고른 물건이 시간 초과로 합산되지 않았고, 광희는 5만 원에 가까운 액수 만큼 물건을 담았다.

그러나 '텔레파시 장보기'는 흥끼리 팀이 승리했다. 그 가운데 정혁은 자신의 순서가 되기 전부터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되는 게임 방식을 통해 '릴레이 요리하기'와 비슷한 게임일 것이라고 정확히 유추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두 번째 촬영을 위해 흥끼리 팀과 늘끼리 팀은 각각 다른 숙소에 팀별로 모였다. 제작진은 한 명씩 정해진 시간 동안 평소 일상을 어떻게 보내는지 멤버들과 함께 보내면 된다고 밝혔다.

흥끼리 팀의 첫 번째 차례는 하승진이었고, 늘끼리 팀의 첫 번째 차례는 장성규였다. 하승진은 아침형 인간이라며 식사를 준비했고, 멤버들과 식사를 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장성규는 아침에 일어나서 자신의 이름을 검색해본다고 말했고, 사진을 찍어 각자 SNS에 올린 후 좋아요 수를 가장 적게 받은 사람이 밥을 사자고 내기를 제안했다.

장성규는 다른 멤버들이 SNS를 자주 하지 않아 좋아요 수가 낮을 거라고 예측했던 것. 실제 성규와 은지원은 비교적 좋아요 수가 높았다. 이에 이수혁은 "오랜만에 올리면 알림이 간다"라며 설명했고, 장성규는 실망한 기색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