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9333 0432020022358309333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8703000 1582451406000

전국 유치원·초중고 개학 일주일 연기…다음 달 9일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23일)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 학생, 교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기 위해 전국 모든 유초중등학교의 신학기 개학일을 1주일 연기하고 학원에도 휴원과 등원 중지를 권고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유초중고 개학까지 학원과 다중이용시설, PC방 등을 이용하지 않도록 학부모들이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유초중고의 신학기 개학일은 당초 3월 2일에서 3월 9일로 연기하고, 추후 감염증 확산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추가적인 후속 조치가 필요한 경우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교육부는 교육청과 함께 학원 휴원과 등원 중지를 권고하겠다"면서 "학부모들도 학생들이 학교 밖 교육 시설과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도록 개학까지 2주 동안 지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교육청과 함께 학원에 대한 합동점검을 철저히 해나가겠다"면서 "(코로나19 위기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된) 이런 상황에서 정부의 조치에 대해 국민도 협조할 것이라 믿는다"면서 "협조를 철저히 더 할 수 있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개학 연기로 인한 보육 문제와 관련해 유 부총리는 "학교돌봄 뿐 아니라 학부모들이 이런 시기에 가족돌봄을 선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가족돌봄휴가제가 각 기업에서 잘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재원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 부총리는 지난 16일 발표한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 관리 방안' 보완대책도 내놓았습니다.

그는 "교육부가 전국 모든 대학을 전수조사한 결과 중국 유학생 7만여명 중 미입국자는 약 3만8천명이다"라면서 "절반인 1만9천여명은 입국일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1만9천여명은 이번 주부터 3월 말까지 입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유 부총리는 "입국이 예정된 1만9천여명의 중국 유학생 중 약 1만명이 이번 주에 들어오는 만큼 이번 주를 '집중관리주간'으로 정해 특별관리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천국제공항에 중국 입국 유학생 안내 창구를 설치해 학생들에게 감염병 예방수칙과 학교별 주요 전달사항을 안내하고 지방자치단체, 대학의 학생 셔틀버스 이동 등 여러 상황을 입국 단계부터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기숙사에 입소하지 않는 유학생에 대해서는 등교 중지 2주 기간에 대학이 매일 1회 이상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의무적으로 설치한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의 접속 정보와 건강 자가진단 내용을 실시간 확인하기로 했다고 유 부총리는 말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모니터링에 협조하지 않거나 연락이 안 되는 경우 대학과 기초지자체가 직접 학생을 방문해 확인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현재 일부 특정지역의 감염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교육부는 국립대학병원에 의사, 간호사 등 전문인력을 신속하게 파견하고 교육부가 관리하는 대구중앙교육연수원시설을 의료인력이 머물 수 있는 공간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을선 기자(sunshine5@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