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8577 0512020022358308577 02 0213005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6226000 1582455867000

부산 온천교회 집단 확진자 8명 수련회 참석 청년들…확진자 늘 가능성

글자크기

교회 출입구 4곳 모두 폐쇄·소그룹 모임 모두 취소…주민들 돌아가

뉴스1

부산 동래구 온천동에 있는 온천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발생한 가운데 23일 오후 교회 출입구에 이달 말까지 모든 예배를 취소한다는 내용의 공문이 붙어있다. © 뉴스1 박세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박세진 기자 = 부산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6명 중 절반이 온천교회에서 집단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천교회 확진자는 10대부터 30대까지 젊은 연령층이 주를 이룬다.

이들은 수련회에서 집단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동선도 비교적 활발한 나이대에 속하기 때문에 부산지역 추가 확진자가 향후 급증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재까지 파악된 온천교회 신도는 Δ부산1번 확진자(19세 남성) Δ부산8번 확진자(21세 남성) Δ부산9번 확진자(21세 남성) Δ부산10번 확진자(46세 남성) Δ부산11번 확진자(26세 여성) Δ부산14번 확진자(32세 남성) Δ부산15번 확진자(19세 남성) Δ부산16번 확진자(33세 남성) 등 모두 8명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소속 온천교회는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교회 안에 있는 시설에서 1박 2일동안 수련회를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련회에 참여한 인원은 모두 150여명으로 추산된다.

시는 수련회에 참석한 인원과 명단을 받아 자가격리 조치를 요청하고 추가 확진자에 대한 이동경로와 접촉자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부산 1번 확진자(19세 남성)는 지난 19일 오전 10시쯤 온천교회 1층 카페를 방문했고 오후 1시1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집에 있다가 다시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온천교회 2층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했다.

1번 확진자는 지난 18일 전자공고, 대성탕(목욕탕), 동래밀면, 복산동 주민센터, 동래구청 복지정책과, 명륜역 인근 대현마트 등을 방문했다.

19일에는 온천교회, 20일에는 광안리 피자몰과 GS25 동래 꿈에그린점, 21일에는 대동병원 선별진료소와 명륜동 가까운 양국, 동래 메가마트, 얼쑤대박터지는집(식당)을 거쳤다.

1번 확진자는 21일 오후 8시30분가 돼서야 보건소로 이송됐고 부산의료원에서 격리돼 읍압치료를 받고있다.

시는 최근 2주간 온천교회를 방문한 전체 신도를 대상으로 자가격리를 요청하고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있다.

1948년 설립된 이후 온천교회는 올해 72주년을 맞았고 신도는 1000여명으로 추산된다.

온천교회는 건물을 임시 폐쇄하고 이달 말까지 새벽기도와 주일예배, 수요기도회를 비롯한 모든 소그룹 모임을 취소했다.

또 공문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빨리 퇴치되고 지역사회와 우리 모두가 평안을 회복하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온천교회는 정문과 후문 등 출입구 4곳이 모두 폐쇄됐다. 교회 출입구에는 '22일 토요일 새벽 4시 이후로 한 주간 모든 집회는 모이지 않는다'고 적힌 안내 공지문이 붙어있었다.

교회 인근에서 만난 주민 A씨(70대 남성)는 "이 교회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왔다는 뉴스를 본 자녀들이 근처로 다니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해서 큰 길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퇴근길이라는 B씨(50대 여성)는 "솔직히 인터뷰를 하면서 말을 섞고 있는 지금도 무섭고 걱정이 된다"며 "마트에 가서 생필품만 사서 집으로 곧장 갈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부산시청 9층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관련 브리핑에서 변성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어제(22일) 오전 11시 기준 확진자는 모두 3명이었고 오늘 오후 1시30분 기준 추가로 13명이 늘어 부산 확진자는 모두 16명"이라고 밝혔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부산의 경우 역학적으로 관계가 없는 환자가 나타나는 지역내 감염으로는 보기 어려운 사안"이라면서 선을 긋고 "현재까지 온천교회 안에서 발생한 8건은 감염 경로를 파악하면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choah4586@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