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6882 0242020022358306882 01 0102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2130000 1582442376000

文대통령 “대구시민·경북도민께 위로와 격려”(상보)

글자크기

정부서울청사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주재

"지자체 역할 절대적으로 중요..방역 역량 적극적으로 발휘할 때"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특별히 대구시민들과 경북도민들께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정부서울청사 19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하고 “국가와 국민 모두가 여러분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정부는 대구와 경북의 위기를 국가적 위기로 인식하고,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국가적 역량을 모아나가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23일 오전 현재 국내 확진자 556명 가운데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환자만 총 465명에 달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구·경북 지역은 지난 21일부터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문 대통령은 “특별관리지역으로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일상으로 하루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사회경제적 피해 지원에 대해서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책은 물론 국회와 함께 협력하여 특단의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도 덧붙였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의 역할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지자체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시점이 되었다. 지자체의 방역 역량을 적극적으로 발휘할 때”라며 “주로 신천지와 관련된 감염이지만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시·도지사님들께서 앞장서서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저지하는데 총력을 기울여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했다.

또 “지자체가 가진 모든 권한을 행사하여 감염 요인을 철저히 차단하는 한편, 최악의 상황까지 상정하여 의료시설과 인력 확충, 취약시설 점검 등을 선제적으로 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서도 적극 협력해 주시기 바린다. 국민 여러분께서 정부와 지자체, 의료진의 노력에 동참해 주셔야 지역 감염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도 호소했다.

이어 “지나친 불안을 떨치고, 정부의 조치를 신뢰하고 협조해 달라. 온 국민이 자신감을 갖고 함께하면 승리할 수 있다”라며 “신뢰와 협력이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이기는 길이다. 우리의 역량을 굳게 믿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지금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