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3807 0242020022258293807 03 0304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349326000 1582349403000 related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글자크기

24일까지 공장 폐쇄하고 방역 실시

생산 중단 우려 현실화 가능성도

삼성전자, 출장 자제 권고 및 업무버스 운행 중단도

이데일리

삼성전자 CI(사진=삼성전자)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발에 따른 생산 중단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업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확진자는 스마트폰 생산을 담당하는 무선사업부 소속 직원인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 코로나19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는 임직원들에게 “오는 24일까지 구미사업장을 폐쇄하고 전 시설에 대한 방역을 실시 중”이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TF는 공지사항을 통해 “토요일, 일요일 개인 외출은 물론 여러 명이 모이는 다중시설 이용 및 참석을 삼가고 개인 감염 예방을 위해 월요일 출근시 개인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삼성전자는 구미사업장 확진자 관련 추가 정보 및 출근 시 동선이 추가 확인되는대로 추가 공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경북 구미 공단동 ‘구미1사업장’과 임수동 ‘구미2사업장’으로 이뤄져 있다. 스마트폰 공장 대부분이 베트남과 인도로 이전헀지만 갤럭시Z플립, 갤럭시폴드 등 ‘프리미엄 제품’은 여전히 구미사업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구미사업장엔 주로 스마트폰 연구개발(R&D)·생산 직원들이 근무 중이다.

삼성전자는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돼자 발 빠른 대처에 나서고 있다. 지난 21일 전 직원에게 국내 출장을 자제하고 화상회의 등을 통해 업무를 진행할 것을 권했다. 수원 본사와 구미사업장 간 업무버스 운행도 중단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