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3487 0182020022258293487 04 0401001 6.1.19-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47747000 1582347845000

‘기생충’ 트집 잡은 트럼프, 인도 동성애 영화에는 찬사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제공=연합뉴스]


한국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 쾌거를 올린 것에 공개석상에서 이틀 연속 트집 잡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도 동성애 영화에는 “훌륭하다”(Great)고 리트윗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 유세 도중 맥락 없이 “아카데미 수상작은 한국 영화였다. 도대체 뭐 하자는 것이냐”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선셋 대로’를 언급한 뒤 이런 미국 영화가 다시 오스카상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도 같은 이야기를 반복했다.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을 문제 삼은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동성애 인권운동가 피터 태첼이 “발리우드의 새로 나온 게이 로맨스 영화가 동성애 처벌 폐지에 이어 구세대를 이기길 바란다”고 적은 트윗 글을 리트윗했다.

인도 대법원은 2018년 ‘동성 간의 성행위 관련 처벌법’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렸다. 태첼이 소개한 영화는 이날 인도에서 개봉한 ‘슈부 만갈 지아다 사브탄’(Shubh Mangal Zyada Saavdhan)이다. 게이 커플의 결혼을 소재로 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태첼은 새로운 트윗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내 글을 리트윗했다. 충격적인 일이다. 나는 트럼프의 반(反)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정책과 기후파괴 부정, 여성 혐오, 극우세력과 결탁을 혐오해왔다”고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이번 리트윗이 트럼프 대통령의 홍보용 행동(PR stunt)이 아니라 진정으로 LGBT의 권리를 포용하는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인도 매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4일 인도를 방문하기에 앞서 인도 동성애 영화에 대해 리트윗한 사실에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로 들어와 타지마할을 방문하고 뉴델리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만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최기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