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0674 1092020022258290674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30511000 1582331146000

트럼프 대통령 또 ‘기생충’ 저격…“무역서 우리 죽이면서 상 타”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개 부문에서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연이틀 걸고 넘어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1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유세 현장에서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또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영화가 하나 있었다. 그들은 최고의 영화라고 말했다. 그들은 한국에서 온 영화를 (수상작으로) 발표했다"며 "그래서 '내가 도대체 이게 다 뭐지'라고 말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그 영화는 한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거듭 말한 뒤 "나는 한국과 매우 잘 지낸다"라면서도 "그들은 그 영화가 최고의 외국 영화라고 말하곤 했다. 그러나 그들은 이제 그런 방식으로 한다. 나는 이해하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화제를 자신의 치적으로 바꿨지만 유세 도중 또 다시 '기생충'을 거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들(한국)과 상대한다. 그들은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그들을 많이 돕고 있다"며 "여러분도 알다시피 그들은 무역과 관련해 우리를 죽이고 있다. 그러고 나서 그들은 무역에서 우리를 때리고 빌어먹을(freaking)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탔다"고 '속어'까지 써가며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에 대해 말을 이어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는 그 무역 합의를 다시 했다"고 덧붙였는데 이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거론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바로 전날 콜로라도주 유세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나빴나. 승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라며 '기생충'을 거론했습니다.

대규모 집회 때마다 자신의 치적을 내세우며 정적 등을 비난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 스타일에 비춰 볼때 아카데미 수상에 대한 비판도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워 대선 국면에서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차원으로 분석됩니다.

하지만 민주당 경선 후보로 미 대통령 선거의 유력한 후보로 떠오른 피트 부티지지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SNS에 공개 비난을 하는 등 논란이 미 정치권으로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랑 기자 (herb@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