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4086 0022020022158284086 04 0402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71690000 1582271731000

결혼식 미루고 코로나 환자 돌보던 中 예비신랑 의사 사망

글자크기
중앙일보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결혼식까지 미룬 호흡기내과 의사 펑인화(彭銀華·29)의 생전 웨딩사진.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한 20대 의사가 결혼식까지 미루며 환자들을 돌보다 결국 코로나19에 걸려 숨졌다.

21일 우한시 장샤(江夏)구 위생건강국에 따르면 셰허장난(協和江南)병원 호흡기내과 의사 펑인화(彭銀華·29)는 지난 20일 오후 9시 50분(현지시간)쯤 입원해있던 진인탄(金銀潭)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펑인화 사연은 지난달 말 현지 매체인 우한신문망 등을 통해 알려졌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펑인화는 지난달 1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그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자 예비신부에게 양해를 구하고 결혼식을 연기했다. 방역 최전선에 나서기 위해서였다. 펑인화의 책상 서랍에는 미처 돌리지 못한 청첩장이 남아있는 모습도 전해졌다.

그는 1달여간 격리병동을 지키며 밤낮으로 환자 치료에 매달렸다. 이후 각지에서 지원 의료진이 합류하면서 업무 부담이 다소 줄어들었지만 그는 일선 현장을 지켰다. 펑인화의 의료적 열정은 주변인들도 못 말릴 정도였다.

펑인화의 동료들이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에는 집에 돌아가 예비신부와 시간을 보내라고 등 떠밀었지만 그는 "가족이 있는 동료들을 쉬게 하고 나는 젊으니 우선 버티겠다"고 말했다고 우한신문망은 전했다. 실제 그는 예비신부와 짧은 전화통화를 마친 뒤 다시 방호복을 입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그는 춘제 당일인 지난달 25일 기침과 발열 증상이 나타나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증세가 악화해 1월 30일 진인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세상을 떠났다.

장샤구 위생건강국은 "펑인화의 불행한 죽음을 애도하며 유가족에게 위로를 표한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