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7572 0512020022158277572 05 0506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59674000 1582259680000

K리그 복귀 불발에 기성용 "내가 더 아프다…누가 다시 오려할까"

글자크기

21일 스페인으로 출국하며 격정 토로

뉴스1

K리그 리턴이 불발된 기성용(31)이 스페인 1부리그 클럽과의 계약 협상 마무리와 메디컬 테스트를 위해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스페인으로 출국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2.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공항=뉴스1) 임성일 기자 = 말도 많고 탈도 많다 결국 '결렬'로 끝난 기성용의 K리그 복귀 불발과 관련, 당사자가 직접 뒷이야기를 전했다. 기대했던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뜻을 전하면서도, "사실 제가 더 괴롭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K리그 유턴이 불발된 기성용이 더 화려한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이제 그가 누빌 무대는 스페인이다. 애초 제기됐던 2부리그도 아니다. 1부리그에 속한 클럽과 마지막 사인만 남겨놓고 있다.

기성용이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 스페인으로 향한다. 공항에서 마주한 기성용은 "(라리가는)내가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무대다. 처음 프리미어리그에 갔을 때보다 더 설레는 것 같다"고 웃은 뒤 "20대 초반의 나이는 이제 아니지만 도전할 수 있어 행복하다. 가서 어떤 활약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이 자체로 의미 있는 도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기성용은 2월초부터 약 2~3주가량 국내 축구계를 뜨겁게 달궜던 K리그 복귀 추진 및 무산 과정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기성용은 "나이가 더 들어서, 은퇴를 앞두고 K리그로 돌아올 수도 있었겠지만 조금이라도 더 젊었을 때, 내가 나의 퍼포먼스에 자신 있을 때 팬들에게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한국을 떠나던)20세의 기성용과 지금의 나는 다르기에 팬들에게도 선물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 다른 옵션들이 있었으나 K리그 복귀가 최우선이었다"는 뜻을 먼저 전했다. 이어 친정 FC서울과의 과정을 소개했다.

그는 "기사를 보니 FC서울 선수단 구성이 모두 완료된 뒤에 내가 입단을 추진했다고 하는데 아니다, 지난해 12월부터 서울 구단과 이야기 나눴다"고 말한 뒤 "구단에서, 코칭스태프와 이야기를 나눈 뒤 최종적으로 계약을 안 하겠다고 통보했다"고 서울 쪽에서 원하지 않았다는 내용을 전했다. 전북행 무산 배경도 덧붙였다.

기성용은 "서울과 협상이 무산된 뒤 전북에서 나의 가치를 인정해줘서 협상을 진행했다. 내가 위약금도 내지 않고 전북에 보내 달라 한 것은 아니다. 드러눕지도 않았고, 떼 쓰지도 않았다. 계약서는 계약서니 위약금 문제를 잘 해결하려 했는데 그 조차도 서울에서 허락해주지 않아서 전북으로 가는 것도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는 "영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올 때, 당연히 K리그에서 뛸 거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결과적으로 다 결렬돼 너무 안타깝다. 팬들도 아쉽겠지만 그보다 내가 더 힘들다"고 속내를 토로했다. 이번 일이 다른 선수들에게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견해도 밝혔다.

기성용은 "현재 유럽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이 끝까지 그곳에서 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언젠가는 (기량이)내려올 때가 있을 텐데, 그때 과연 K리그로 복귀하려 할까 싶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좋은 본보기가 되고 싶었는데 좋지 않은 선례를 남겼다는 아쉬움이다.

기성용은 "조금이라도 젊었을 때, 팀에 도움이 될 수 있을 때, 구단과 함께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가는 게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 본보기를 남기고 싶었는데 내가 생각한 것과 달랐다"면서 "구단이 여건이 안 되고 조건이 힘들면, 선수에게 진짜 마음을 담아 이야기할 수도 있었을 텐데 그런 마음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속내를 던졌다.

끝으로 그는 "이청용이나 구자철도 그렇고 K리그에서 데뷔한 뒤 유럽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후배들도 많다"고 전제한 뒤 "그런 친구들이 앞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지 모르겠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