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4990 0242020022158274990 01 0102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252810000 1582252829000 related

文대통령 “코로나19 매우 엄중…특단의 대책 마련할 것”

글자크기

文대통령, 21일 ‘코로나19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2조원 규모의 신규 정책자금을 공급할 것”이라며 “이것도 충분치 않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의 대책에 그치지 않고 정부의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행복한백화점 중기진흥공단 서울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내수·소비업계 관계자들과 ‘코로나19’ 대응 간담회를 갖고 이처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가 일부 지역사회로 확산되기 시작하면서 내수가 크게 위축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커지는 와중에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최근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지역사회에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최초로 사망자도 발생했다”며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현재 위기경보에서 경계단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심각단계에 준해서 대응하고 있다”며 “대구·경북 지역에서 총력을 다해 대응하고 있지만 자체적으로 감당하기 힘든 상황됐기 때문에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서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감염병도 걱정이지만 경제 위축도 아주 큰 걱정이 아닐 수 없다”며 “방한 관광객이 급감하며 여행·숙박·외식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외출 자제로 전통시장, 마트, 백화점 등의 소비마저 위축돼 내수가 얼어붙고 있다”고 진단했따. 이어 “장기화될 경우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우려된다”고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역사회의 자발적 상생노력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전주 한옥마을과 모래내시장, 그리고 서울의 남대문시장에서 건물주들이 자발적으로 상가임대료를 10% 또는 20%로 낮추는 결정을 해줬다”며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은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외식업 소상공인들의 대출이자 절반을 지원한 데 이어서 현대백화점도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업체에 500억원의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했다는 반가운 소식도 들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 상생을 실천해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정부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소 관광업체에 500억원 규모의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도입 △피해 숙박업체의 재산세 감면과 면세점 특허수수료 납부기한 연장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 △저비용항공사에 긴급 융자지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확대 등을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금융·세제·예산·규제혁신을 비롯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총동원해 이달 말까지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공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