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3763 0362020022158273763 02 0213005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51000000 1582251627000

[속보]경남서 코로나 4명 확진… 신천지 대구교회 다녀와

글자크기
신천지 대구 교회 다녀온 7명 자가격리

진주경상대병원ㆍ마산의료원 입원 치료
한국일보

코로나 바이러스.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 4명이 한꺼번에 나왔다.

확진자 4명 모두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21일 오전 10시30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경남확진환자 발생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합천군에 사는 남성(24)과 여성(72)이 20일 오후 8시30분과 10시30분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2명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기관인 진주 경상대병원 읍압병동에 입원 치료 중이다.

또 21일 오전 진주에 사는 19세ㆍ14세 형제 2명이 동시에 확진 판정을 받아 경남도마산의료원 읍압병동에 입원 치료 중이다.

이들 형제는 지난 16일 부모와 함께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검사 결과 부모는 음성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확진자 4명 모두 건강상태는 양호한 상태라고 도는 밝혔다.

도는 확진자 4명 가족과 접촉자 등 4명과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3명 등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7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동렬기자 dy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